"尹, 정치인 같다" 정세균에…주호영 "총리직 대선에 이용한 사람이 적반하장"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4 12:14:47 기사원문
  • -
  • +
  • 인쇄
'尹, 정치인 같다' 정세균에…주호영 '총리직 대선에 이용한 사람이 적반하장'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공직자가 아닌 정치인 같다’고 비판한 데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일 “총리직을 대선에 이용한 사람이 자신인데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화상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공무원은 소신을 말하려면 직을 그만둬야 한다는 발상이 어처구니가 없다”며 “주어진 직과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이 정 총리가 아닌가”라고 이같이 따져 물었다.


그는 “먹방 토크쇼 하면서 정세균 팬클럽 띄우는 사람이 누군가, 백신 접종은 세계 꼴찌로 뒤처지게 하고 후진국에 주는 백신을 받아온 사람이 누군가”라며 “정치 발언은 그만두고 코로나 극복에 힘쓰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또 “정치검사 진혜원, 임은정에 대해 먼저 의견을 밝히라”고 압박하기도 했다.


더불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대해 “공적 신뢰를 저해하는 반사회적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며 “LH 수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 조사를 맡길 일이 아니라 3개 신도시 기관 전체 조사와 대대적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대통령이 부동산 만은 잡겠다 하더니 기본적 공직 기강도 못 잡은 것 같다”며 “문재인 정권 모럴헤저드(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길 수 없듯이 국토부에 조사를 맡길 수 없다”며 “감사원의 조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문 정부 부동산 투기 실체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