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트럼프 다시 취임’ 음모론 기승에...미국 의회 일정까지 취소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4 10:18:57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김서영 기자]


미 의회 경찰 '4일 의사당 침범 음모' 정보 입수

▲3일(현지시간) 보안 강화 차원에서 미국 의사당 주변에 철조망이 설치 됐다. 워싱턴D.C./UPI연합뉴스 <br>
▲3일(현지시간) 보안 강화 차원에서 미국 의사당 주변에 철조망이 설치 됐다. 워싱턴D.C./UPI연합뉴스
미국에서 제2의 의회 난동 사태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 하원은 일정까지 취소하며 대비에 나섰다.

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4일 취임한다는 음모론이 퍼지면서 의회에 비상이 걸렸다.

미 의회 경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민병대 그룹이 4일 의사당 침범 음모를 짜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보안을 강화해 의사당과 의원에 대한 잠재적 위협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에서는 4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시 취임할 것이라는 음모론이 일부 극단주의자들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다. 과거 3월 4일이 대통령 취임일이었던 점에서 나온 가짜 뉴스다.

애초 미 의회가 정한 대통령 취임일은 3월 4일이었다. 1933년 비준된 수정헌법 제20조에 따라 1월 20일로 변경됐다.

의사당 난입 가능성에 하원도 일정을 대폭 수정하며 긴장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소속 스테니 호이어 하원 원내대표는 “이번 주 모든 투표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두 달 전인 1월 6일 수천 명의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의회의 조 바이든 대통령 대선 승리 인증을 막기 위해 의사당에 난입한 바 있다.

당시 난동으로 의회 경찰 등 5명이 숨지고 300명의 가담자가 기소됐다.

김서영 기자 0jung2@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