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굴 바꿔야 하나… 감독도 어려운 KGC 외국인 교체 딜레마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6 12:05:47 기사원문
  • -
  • +
  • 인쇄
마지막 승부수는 누구의 교체가 될까.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이 외국인 선수 교체를 앞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KGC는 최근 미국프로농구(NBA) 경험이 있는 재러스 설린저를 데려왔다. 설린저는 현재 국내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시즌 초반 강세를 이어가지 못한 KGC의 마지막 승부수다.

그러나 누구를 바꿀지 결정하기가 쉽지 않다. 김 감독은 25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가 끝난 후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 했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누구 하나 확실하게 부진하면 결정이 쉬울 텐데 라타비우스 윌리엄스와 크리스 맥컬러 모두 장단점이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윌리엄스가 10득점 11리바운드, 맥컬러가 10득점 10리바운드로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시즌 기록은 윌리엄스가 39경기 출전해 평균 19분 33초 12.4득점 7.2리바운드를 기록하고 있다. 맥컬러는 17경기 20분 19초 평균 13.4득점 6.8리바운드다.

김 감독은 “설린저가 누구와 합이 더 잘 맞을지 봐야 한다. 아직 답을 못 내리고 있다”면서 “코치진도 선수들도 물어보면 선택을 못 한다. 선수들이 ‘감독님이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고 하니 더 부담스럽고 신중해진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7일 창원 LG전을 결정할 마지노선 경기로 잡았다.

10득점 8어시트 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수훈 선수로 인터뷰실을 찾은 이재도도 고민을 드러냈다. 이재도는 “공격할 때는 맥컬러가 스피드가 있어서 같이 달려줄 수 있고 나도 믿고 공을 줄 수 있다”면서 “수비할 때는 윌리엄스가 골 밑에서 버텨줘 더 편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KGC의 순위는 공동 4위. 상위권이라고 해서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다. 더 높은 곳을 향해 결정을 내려야 할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KGC가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공격에 중점을 둘지, 수비에 중점을 둘지에 따라 결정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