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1-12-26 14:13:39  |  수정일 : 2011-12-26 15:13:00.997 기사원문보기
조광래 ,"선수 발탁에 외압 있었다" 폭탄 발언

[이투데이 김범근기자] 조광래 감독이 선수발탁과 관련해 충격 발언을 했다.
조광래 감독은 26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송년인터뷰에서 “선수발탁에 외압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조 감독은 최강희 차기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나는 중도하차 했지만 최 감독은 성공한 대표팀 감독이 될 수 있도록 기원하겠다”고 격려의 메세지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하지만 조 감독은 “(최 감독이)소신을 갖고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 대표팀 감독이 외부의 바람에 흔들린다면 더 이상 미래는 없다. 최 감독도 외압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이후 조감독은 “감독시절 협회 수뇌부의 압박이 있었지만 상부가 원하는 선수를 발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상부에서 원하던 선수를 뽑지 않은 뒤 축구협회의 시선이 차가워 졌고 협조도 잘 되지 않았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광고1]
loading...
[광고2]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