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7-09-21 04:52:29  |  수정일 : 2017-09-21 04:55:00.453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21일부터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설치·운영
(서울=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서울시는 21일부터 만리동광장 앞 우리은행 중림동 지점 벽면에 가로 29m, 세로 7.7m의 대형 미디어스크린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설치ㆍ운영한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는 시 공공미술프로젝트 '서울은 미술관'의 하나로, 그동안 설치 조형물 중심이었던 공공미술의 영역을 미디어 분야로 확장한다.

주중에는 오후 6시~밤 11시, 주말에는 오후 5시~밤 11시까지 운영하며 전문미디어아트 작품 상영과 시민영상작품 상영 및 시민참여 이벤트를 표출한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의 핵심은 시민들의 실시간 참여를 통해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인데, 관람만 가능했던 기존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콘텐츠 영상물을 투사하는 전시기법)와 차별화되는 부분이다.

또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하면 영상, 사진, 텍스트 등을 통해 사랑하는 연인에게 프로포즈를 할 수 있고(로맨틱 캔버스), '서울로7017'에서 내가 찍은 사진을 앱으로 전송하면 대형 화면으로 내보낸다.

특히, 실시간 시민 참여를 위한 채널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란 이름의 앱을 출시하며 앱은 앱스토어(아이폰)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서울로캔버스(또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검색 후 내려 받을 수 있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과 함께 오는 12월 20일까지 전문작가 5인의 미디어아트 작품과 시민작가 8인의 영상작품이 전시되며 이후 전시를 위한 전문작가와 시민 작품을 별도 모집한다.

시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가 가장 잘 보이는 명당자리로 장미광장 인근을 추천했다. 이 주변에는 스피커도 설치해 선명한 사운드와 함께 작품을 전시한다.

이와 관련, 21일 오후 6시 만리동광장에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식을 개최하고, 이날 행사에서는 시민을 향한 박원순 시장의 깜짝 프로포즈 영상이 공개된다.

한편, 시는 미디어아트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예술영화 등 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예술작품과 미디어비엔날레 및 해외 도시 간 교류전시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이는 올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통해 운영상 필요한 사항들을 점검ㆍ적용해 운영목적에 맞는 미디어플랫폼으로 보완해 나간다.

변서영 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미디어플랫폼으로 공공미술의 영역을 시대에 걸맞게 미디어 분야로 적극적으로 확장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지진 속보] 멕시코시티서 규모 7.1 강진··· 사망자 93명으로 증가 [2017/09/20] 
·[속보]대구시 중구 신남네거리 상가빌딩 건설현장 대형화재 발생 [2017/09/20] 
·[오늘의운세] 20일 수요일 띠별운세···나 자신을 믿어라. [2017/09/20] 
·[오늘의운세] 20일 수요일 띠별운세···믿음이 가더라도 조심해라. [2017/09/20] 
·[오늘의운세] 20일 수요일 띠별운세···먼 거리 이동은 좋지 않다. [2017/09/20] 

 



[광고1]
loading...
[광고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