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11-26 09:59:04  |  수정일 : 2020-11-26 09:55:30.107 기사원문보기
제주대학교병원 안과, 지역 최초 '미세녹내장수술' 도입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송병철)은 이달 안과 하아늘 교수의 집도로 난치성녹내장을 앓고 있는 70대 환자에게 젠(XEN) '녹내장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제주 지역에서 첫 번째다.

제주대학교병원 안과 측은 수술 전 4가지 종류의 안약을 사용하고도 시야 손상 악화를 멈추기 어려웠던 녹내장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을 시행했으며, 수술 후 2주의 경과 관찰 기간 동안 녹내장 안약의 사용 없이 안정적인 안압을 얻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기존 녹내장 수술인 섬유주 절제술은 눈 주위 결막에 물주머니를 만들어서 안압을 조절하는 수술법으로 안압을 효과적으로 떨어뜨릴 수 있는 반면 절개 범위가 넓고, 수술 후 관리가 까다로우며 회복 기간이 다소 느리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도입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은 섬유주 절제술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1.8 ㎜ 미세절개창을 활용한 수술로, 수술 시간은 10~15분 정도 소요되며 봉합이 필요하지 않아 실밥 제거 없이 수술 후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하다.

그러나 절개 범위를 최소화 해 미세한 크기의 관을 눈 속에 삽입하는 수술이므로 고난이도의 의료 기술이 필요하다.

하아늘 교수는 "녹내장은 수술 시기가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며 "젠 수술이 도입되면서 보다 안전하고 정밀도가 높은 수술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제주도 내 녹내장 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가 늦어지는 일이 없도록 세밀한 진단과 양질의 치료가 제공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아늘 교수는 최근 미국안과학회지(Ophthalmology) 포함 총 25편의 녹내장 관련 SCI 논문을 주저자로서 발표하였고, 지난 10월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개최된 대한안과학회 녹내장 심포지엄에 강의자로 초청 받아 '황반부 이미징을 이용한 녹내장 진단법'에 대해 소개 하는 등 의과학자이자 녹내장 수술 전문가로서 국내외에서 매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남규리 공식입장, 씨야와 행복한 근황에도 "재결합 못해" [2020/11/25] 
·여·야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대한 심사 시작 [2020/11/25] 
·윤아 음성판정, 검사 받은 이유는... [2020/11/26] 
·[코로나19] 청주서 고3 수험생 등 일가족 4명 이어 3명 추가 확진 [2020/11/25] 
·군산 코로나19 확진자 7명 발생 [2020/11/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