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3 06:41:32  |  수정일 : 2020-08-13 06:41:05.767 기사원문보기
구미시, '주륵사 폐탑' 학술발굴조사 착수

(구미=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경북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12일부터 19일까지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295호 '주륵사 폐탑'의 학술정밀발굴조사 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2016년 주륵사 폐탑주변 발굴조사 전경.(사진=구미시)
2016년 주륵사 폐탑주변 발굴조사 전경.(사진=구미시)

이번 조사는 주륵사 폐탑의 정비·복원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한 것이다.

발굴조사를 맡은 재단법인 불교문화재연구소(원장 이규정)는 주륵사 폐탑의 하부구조, 규모, 잔존양상, 창건연대와 존속 등 다양한 부분에 걸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불교초전지와 가장 근거리에 위치하는 주륵사지는 삼국시대를 거쳐 통일신라시대에 확장됐으며, 그 법통은 조선시대 초기까지 이어져 온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낙동강 중류역 불교 전파와 변화 연구 등 한국불교사연구에 중요한 유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구미 주륵사 폐탑 학술정밀발굴조사 시행.(사진=구미시)
구미 주륵사 폐탑 학술정밀발굴조사 시행.(사진=구미시)

지난 2016년 5월 1차 발굴조사에서는 담장지축대건물지 등이 확인됐고, 삼국시대 토기편, 청자대접, 청동접시, 기와, 전돌, 나발 등 31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또 연화문 수막새와 암막새, '주륵사(朱勒寺)' 명문기와, 부처님의 머리 부분에 소라껍질처럼 머리털을 빙빙 비틀어서 4~6단 말아올린 것을 점토로 표현한 나발 10여점 수습하는 등 주륵사 성격연구에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주륵사를 포함한 전모례가정, 낙산리삼층석탑, 해평도리사 등은 낙동강 중류 및 신라의 불교역사와 깊은 관련성을 보이는 유적"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조사를 계기로 지역문화재 보존에 더욱 힘써, 구미를 산업과 문화가 어우러지는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 방문 [2020/08/12] 
·수지 기부 동참, 기부금 대체 얼마? [2020/08/1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