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3 06:10:12  |  수정일 : 2020-08-13 06:11:07.560 기사원문보기
영등포구'영구네'떴다…유튜브 100만뷰 돌파
'영구네'채널 에피소드 중 한 장면
'영구네'채널 에피소드 중 한 장면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핵인싸 공무원이 들려주는 솔직한 공무원 이야기", "지난 달 제 월급은 이만큼입니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공직세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시청자와 즐겁고 친숙하게 소통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영구네'의 영상 내용이다.

최근 많은 지자체들이 앞다투어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며 온라인 홍보에 힘쏟고 있다. 영등포구는 지난 2019년 4월 유튜브 채널 '영구네'를 처음 론칭한 이후 서울시 자치구 유튜브 채널 중 가장 활성화된 채널로 각광받고 있다.

구는 기존의 진지하고, 일방향 위주의 홍보 방식에서 벗어나 재미와 공감을 바탕으로 한 쌍방향 소통 채널을 만들고자 유튜브 '영구네'의 개설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신 트렌드를 구정 홍보에 반영해 영등포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작하고 구민 눈높이에 맞게 전달함으로써 공공기관의 보수적 이미지를 깨고 편안하고 효과적인 소통 창구의 마련을 위해 기획되었다고 덧붙였다.

'영구네'라는 채널의 이름 또한 '영등포구청네'의 줄임말로 시청자에게 더욱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가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영구네'채널 에피소드 중 한 장면
'영구네'채널 에피소드 중 한 장면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민선7기 1주년을 맞이하여 개설된 '영구네'채널은 2019년 4월 8일 첫 영상 업로드 후 약 1년 4개월 만에 구독자 7천명, 누적 조회수 100만 회 이상의 기록을 보유하게 되었다. 이는 서울시 내 25개 자치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평균 구독자 수인 1.7천 명, 평균 조회수 40만 회와 비교해 약 3배나 높은 수치다.

'영구네'는 크게 4가지의 테마로 ▲'월급', '직원복지' 등 공직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공뭔것들' ▲영등포 명소와 핵심사업 현장을 직접 찾아 소개하는 '영구랑콜라보' ▲'코로나19 예방수칙', '집콕생활법' 등 주요시책을 콩트 형식으로 재미있게 풀어낸 '영구네캠페인' ▲기타 지역 내 핫플레이스 소개, 코로나19 긴급지원 제도 소개 영상 등 주요현안에 대해 톡톡튀는 참신한 내용과 형식으로 구성되었다.

한편 구는 올해 4월 영상콘텐츠의 자체 제작이 가능한 '틔움스튜디오'를 구청 청사 내 개관한 바 있으며, 인터넷라디오 채널인 팟캐스트 '영구네 식탁'도 새롭게 단장해 운영하며 다양한 방식의 맞춤형 구정소식을 전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영등포구 유튜브채널 '영구네'의 인기비결은 소소한 재미와 감동을 주는 다양한 형식과 내용"이라며, "앞으로 폭넓은 연령대의 출연진과 콘텐츠 발굴로 구민분들의 소통창구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온앤오프 사과, 어떤 논란 있었나? [2020/08/12] 
·리미트리스 공식입장 들어보니... [2020/08/12] 
·부산시의회 해양교통위원회, 가덕신공항 부지 현장 방문 [2020/08/12] 
·수지 기부 동참, 기부금 대체 얼마? [2020/08/12]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