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14 11:41:18  |  수정일 : 2020-02-14 11:42:07.350 기사원문보기
홍준표 "서울 가라하면 무소속 고향 출마" 배수의 진
▲ (창녕=국제뉴스) 홍준표 전 대표가 13일 고향 창녕군을 방문해 당원과 지지자들과 만나고있다. (사진=홍성만 기자)
(창녕=국제뉴스) 홍성만 기자= 밀양ㆍ의령ㆍ함안ㆍ창녕 지역구에 출마를 선언했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고향 창녕 방문에서 "당에서 양산을 이외 지역으로 출마하라 하면 무소속으로 고향 출마를 하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고향인 창녕을 찾아 지지자와 한국당원들과 만남의 자리를 갖고 "대의를 위해 고향 출마를 양보했는데 양산을 지역구 아닌 수도권 지역으로 가라 한다면 나를 제거하기 위한 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 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그렇게 된다면 무소속으로 고향 출마를 하겠다. 명분이 있기 때문."라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현재 고향 출마를 하게 된다면 탈당밖에 없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잘못된 장소(고향 출마)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사를 피력하고 절반의 수확했다고 했는데 나머지 절반은 서울 강북이라면 큰 오산이다. 내가 황교안 백댄서 하러 가나? 정계 은퇴를 했으면 했지 그렇게는 못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내가 탈당해도 민주당으로 가겠나? 그건 말도 안 된다."며 "공청 위원회는 나를 길게 끌고 가고 있다. 김을 빼기 위한 일인지 모르겠다"며 당의 빠른 결정을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아직 완전히 결정난 것은 아니다. 고향분들과 당원, 지지자분들은 공천위원회에서 일주일안에 답이 올 거니 조금만 기다려보자."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관계자들과 함께 오후 일정을 위해 함안, 의령으로 떠났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동원, 눈물 참는다... '할아버지 볼 수 없지만...' [2020/02/14] 
·4000만 달러=473억원, ‘기생충’ 수익 도대체 얼마? [2020/02/13] 
·삼성전자, '갤럭시 S20' 전격 공개 [2020/02/13] 
·박성신, “내 딸이지만 비교 안 돼” 15년 만에 겨우 만난 딸인데 [2020/02/13] 
·가수 진성 나이, 그동안 힘들었나? '세상을 보는 눈이 긍정적으로...' [2020/02/1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