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1-24 03:58:26  |  수정일 : 2019-01-24 03:59:19.700 기사원문보기
서울硏, 전년 창업법인 3만2602개소...전년比 4.3% 상승
(서울=국제뉴스) 김재수 기자 = 서울연구원은 "지난 해 서울 법인 창업 및 일자리 동향을 분석한 결과, 창업된 법인 수는 총 3만2602개로 법인창업지수는 4.3%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도소매업 7087개, 비즈니스서비스업 4228개, IT융합 4016개, 금융업 3549개, 콘텐츠 1611개, 바이오메디컬ㆍ녹색ㆍ디자인 및 패션 1213개, 도심제조업 842개, 관광ㆍMICE 761개, 숙박 및 음식점업 552개가 창업됐다.

그 중 바이오메디컬ㆍ녹색ㆍ디자인 및 패션(23.5%) 산업이 2017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고 IT융합(14.2%), 콘텐츠(8.0%), 도소매업(5.8%), 비즈니스서비스업(5.0%), 관광ㆍMICE(4.0%)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동남권이 1만3305개로 가장 많고, 서남권 9351개, 동북권 3728개, 도심권 3579개, 서북권 2639개 순이었다.

모든 권역에서 창업이 증가한 가운데, 도심권(8.3%)이 2017년 대비 가장 크게 증가했고, 서북권(7.8%), 서남권(4.7%)과 동북권(3.9%), 동남권(2.6%)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한편, 지난 해 12월 서울에서 창업된 법인 수는 2627개이며 5.6% 증가했다.

조달호 서울연구원 시민경제연구실 박사는 "전년 1년간의 법인 창업 동향을 살펴보면 산업별로는 녹색ㆍ디자인 산업의 창업이 큰 폭으로 증가한 반면 도심제조업은 부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조성아 스틱파운데이션, ‘바세린’까지 발라가며 내려했던 ‘물광’ 성공? [2019/01/23] 
·카타르 이라크에 승리, '아시안컵에 나서는 모든 상대들을 존중하지만...' 산체스 감독의 장기적 목표는? [2019/01/23] 
·‘정국 섬유유연제’...새 이름 얻은 다우니 어도러블, 쇼핑유발자 등극? [2019/01/23] 
·대한민국 바레인, 벤투 감독의 새해 소망 이루어지나? '아시안컵 8강 대진표 보니...' [2019/01/23] 
·아시안컵 8강 대진표 확정...우승 가능성은? [2019/01/2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