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9-14 19:08:37  |  수정일 : 2018-09-14 23:50:26.273 기사원문보기
윤화섭 안산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 ...안산선 지하화 사업 등 건의
윤화섭 안산시장은 14일 관내 주요 현안 논의를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을 갖기전 모습.사진=안산시
(안산=국제뉴스) 이승환 기자 = 윤화섭 안산시장은 14일 관내 주요 현안 논의를 위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면담을 가졌다.

윤화섭 시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민선7기 핵심 공약으로 시민들과 약속한 안산선 지하화 사업과 신안산선 조기 착공 등 안산시 8개 현안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4호선 철도 교각으로 도시가 양분됨에 따라 도시 균형발전과 효율적인 도시 개발을 위해 수도권 순환철도망과 연계해 안산선을 지하화할 수 있도록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 기본구상 용역에 서해선과 안산선의 초지역 직접 연결과 안산선 구간 지하화 추진을 건의했다.

또한, 안산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신안산선 조기 착공을 통해 당초 계획대로 정상 개통하는 것과 성포-목감 간 추가역사를 실시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관내 주요 현안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에서 건의하고 있다.사진=안산시
이밖에 KDI에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GTX-C노선의 안산선 공용 사용을 통한 노선 연장 운행과 지역주민과 수리산 등산객 편의를 위한 수암동 개발제한구역 내 공용주차장 조성, 수도권 관광객이 많이 찾는 대부도 관광 활성화를 위한 대부도 해안순환도로 개설 사업도 함께 논의했다.

윤화섭 시장은 면담을 통해 "안산은 40년 전 만들어진 국내 최초의 계획도시로, 혁신적인 도시개발 정책을 통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며"서해안 산업교통 중심 허브로서 안산이 지속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경기 서남부 지역에서 안산이 가진 발전 가능성에 공감하며, 지원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반민정, 모든 역할이 다 소중했는데... '그것은 연기가 아냐' [2018/09/13] 
·정을영, 되게 무서웠던 사람? '촬영장서 갑자기...' [2018/09/14] 
·양예원 사건 실장 동생,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그 곳에서 무슨 일이?' [2018/09/13] 
·[태풍 경로] '태풍 망쿳'→필리핀 경유, 홍콩 거쳐 중국으로 직행 [2018/09/13] 
·이재명, 남북정상회담 대표단 합류 성사될까? [2018/09/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