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6-12 23:52:47  |  수정일 : 2018-06-12 23:54:46.577 기사원문보기
안녕 대구시! 시민이 안전한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대구시는 한국자원봉사의 해를 맞이하여 안전한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6월14일 오후 2시 대구도시철도공사 강당에서, 일본 NPO마치 커뮤니케이션 대표 (미야사다 아카라)를 초청하여 특강을 개최한다.

이번 특강은 대구시, 구ㆍ군 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 재난구조 자원봉사단 등 250여명을 대상으로 개최한다. 최근 지역에서도 빈발하고 있는 지진 등 각종 재난 재해 시 자원봉사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국제 전문가를 초청하여 재난예방과 대처 방안 등 주민들의 자발적이고 체계적인 자원봉사활동 기법과 사례들을 공유하게 된다.

이날 강연에서는 일본 한신아와지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마을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복구활동을 펼치고, 마을을 재건하는 생생한 현장 사례와 함께 최근 경주, 포항 지진 등 국내 지진 대응 자원봉사사례를 통해 재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자원봉사 현장에서의 위기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함은 물론, 상황발생 시 유기적인 자원봉사 네트워크를 공고히 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이와 함께 55개 자원봉사 기관단체로 구성된 '재난재해 자원봉사 SOS 지원시스템'에 대한 현장 적응력을 더욱 높여 분야별 재난 재해에 신속한 자원봉사가 이루어지도록 교육훈련과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이 밖에도 지난 3월 29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재난발생시 피해자 또는 자원봉사자 등 재난의 직ㆍ간접 피해자의 정신적 트라우마 극복을 지원하기 위하여, 대구시 사회복지사협회 재난심리지원단과 전문 심리 상담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매년 다양한 재난재해대비 훈련교육으로 현장 밀착형 시스템 운영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5월 15일에는 달서구에 소재한 한결요양병원에서 실시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다중밀집시설 대형화재 현장 봉사활동 가상 훈련을 진행하였다.

대구시 진광식 시민행복교육국장은 "이제 자원봉사는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 뿐 아니라 최근 온 국민의 관심사가 된 재난 재해 등 안전분야까지 그 기능과 역할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이에 발맞추어 자원봉사의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민ㆍ관의 시스템을 더욱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국 세네갈] 심판은 어느 나라 출신?… 황희찬문선민 허벅지 부상 '빨간불' [2018/06/11] 
·[북미정상회담 시간] CVID 뜻? "트럼프, 조금 다른 해석"vs"'I'에 강력한 반발" [2018/06/12] 
·추자현 근황, '괜찮다' 말했지만 '진짜 건강한 거 맞나요' 팬들 의문 [2018/06/11] 
·사천시장선거 미국 노스다코다 대학유치 진위 '논란' [2018/06/11] 
·추자현, 직접 전한 근황은?… 잘못된 루머, 어쩌다 퍼졌나 [2018/06/11]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