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2-19 20:24:44  |  수정일 : 2018-02-19 20:24:47.963 기사원문보기
대전 도시공사 勞使 갈등 걷어내고 상생발전 결의
▲ (사진제공=대전도시공사)(상)노사대표들이 신노사문화 정착 결의문에 서명하고 상생발전을 다짐했다 (하)도시공사 임직원들이 창사기념식 후 원도심 거리청소를 하고 있다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대전도시공사 노사가 오랜 갈등에서 벗어나 상생을 통한 제2의 도약을 다짐했다.

유영균 사장과 이용혁 사무직노조위원장, 이종희 공무직노조위원장은 대전도시공사 창립 25주년을 앞둔 19일 오후 '신노사문화 정착 결의문'에 서명하고 상생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

노사는 이날 결의문을 통해 "창사 25주년을 맞아 노사는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화합과 신뢰의 新노사문화를 창조하고 신뢰와 존중의 바탕에서 공사 제2의 도약을 이루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다.

지난 1993년 2월 20일 설립돼 창사 25주년을 맞이한 대전도시공사는 노사간 신노사문화 협약식에 이어 창립기념식과 혁신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시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용혁 노조위원장은 "대전도시공사 노사가 그동안 불신과 갈등의 모습으로 외부에 알려져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이해와 존중의 새로운 노사관계가 정립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도시공사 200여명은 임직원들은 이날 기념식 직후에 원도심 일원에서 거리청소 캠페인을 전개하하 지역균형발전과 시민주거복지향상이라는 설립이념에 충실할 것을 다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쇼트트랙' 김아랑, 문재인 대통령과 인증샷 "정말 뵙고 싶었던 분들" [2018/02/18] 
·설인아, 남다른 드레스핏 '완벽한 콜라병 몸매' [2018/02/18] 
·정상수,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옹호 발언 "혹독한 질타 받을만한 분 아니다" 눈길 [2018/02/19] 
·제794회 로또당첨번호조회, '헉' 소리나는 당첨금··· 26억5000만원 [2018/02/18] 
·이상화, SNS 글 "얼음위에서 더 빛나길" 눈길 [2018/02/18]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