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8-04 13:53:23  |  수정일 : 2020-08-04 13:53:28.587 기사원문보기
도티 '착한 인방' 이미지 흠집낸 크리에이터 누구…"내가 무슨 죄"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샌드박스 네트워크 cco 도티가 소속 크리에이터들과 연예인들의 뒷광고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4일 유튜브 채널 '애주가 tv'를 운영하는 유튜버 참pd(참피디)가 "샌드박스 담당자 도티 연락달라"며 샌드박스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참피디는 증거가 있다면서 "허위사실일 경우 고소해도 좋다"고 도발성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도티는 참피디의 라이브 방송에 직접 나서서 논란을 저극 해명에 나섰다.

도티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하면서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 라인을 철저히 주순하고 있다. 계약 시스템엔 독점 계약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이야기했다.

도티는 또 "비독점 계약을 통해 회사가 모르는 광고 영업을 한 크리에이터들에 대한 부분의 문제냐"면서 "진심을 속인 적이 없다"고 호소했다.

이는 도티가 소속 크리에이터들이 이른바 뒷광고를 따로 진행한 것은 자신도 모르는 일이며 회사의 전체 책임으로 몰아가지 말아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참피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필요 이상의 저격이었다"며 도티에게 사과했다.

한편 참피디의 '뒷광고' 저격 이후 구독자 470만명을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는 뒷광고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