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6 14:42:36  |  수정일 : 2019-12-06 14:45:39.123 기사원문보기
앙팡테리블 몸담은 男, '프듀X' 출연 당시 社 대표 '입김' 구설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로 튄 불똥이 앙팡테리블로 옮겨간 모양새다.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 a군이 '프로듀스x101' 출연 당시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6일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입장문을 통해 "방송 제작진 접대 관련 류모 씨는 우리 회사에서 업무를 맡은 일이 있지만 지난해 본인 회사 앙팡테리블을 설립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이 '프로듀스x101' 출연 과정 중 조사를 받은 거로 안다"면서 "우리 회사와는 무관하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프로듀스101' 시리즈 제작진에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로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지목되자 밝힌 입장이다.

관련해 앙팡테리블 소속 연습생이었던 a군이 지난 5월 엠넷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사실이 새삼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a군은 당시 90위권대에 머무른 끝에 탈락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관련기사]
투표 조작 의혹 ‘프로듀스 x 101’ 제작진 2명 구속
아이즈원, 11일 컴백 쇼케이스 전면 취소…'프로듀스48' 투표 조작 논란 후폭풍
[오늘의 종목] cj enm, 3분기 어닝쇼크ㆍ프로듀스 조작 논란 ‘약세’
검찰, '투표 조작' 프로듀스101 pd 등 8명 기소
워너원 조작 멤버 논란, 최대 피해자는 김종현?…'프로듀스101 시즌2' 갤러리 "cj enm, 피해보상금 10억 지급해야"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