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5-22 15:56:58  |  수정일 : 2019-05-22 15:58:35.430 기사원문보기
설리, 밀착 민소매 티셔츠에 드러난 '가슴윤곽'…또 '노브라' 사진 논란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또 노브라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설리는 핑크톤 밀착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채, 자유롭게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이다.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듯 가슴 윤곽이 드러났고, 이에 네티즌은 설전을 펼쳤다.

설리의 노브라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설리는 이전에도 '노브라' 사진을 수차례 올려 sns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브래지어를 입지 않은 채 사진을 찍어 올리는 것이 적절한지, 아닌지에 대한 논쟁을 이어갔다.

네티즌은 "소신 있다", "당당해서 보기 좋다"라는 입장과 "굳이 영상으로 올리는 이유가 관종인가", "또 노브라네"라며 불쾌하다는 의견으로 엇갈렸다.

한편 설리는 지난 4월에도 자신의 속옷 미착용을 지적하는 네티즌에 "시선 강간이 더 싫다"라고 돌직구를 날린 바 있다.

[관련기사]
"시선 강간이 더 싫어" 시선강간 뭐길래?…설리 인스타그램 음주 방송, '노브라' 논란ing
태연 '브라탑'→설리 '촌철살인'…"그들은 더이상 소녀가 아니다"
설리, ‘낙태죄’ 폐지에 소신 발언…“영광스러운 날이네요”
인스타라이브 중 설리 눈물, '졸린 눈에 손가락 빨기' 이상행동까지…팬들 "무슨 일 있어요?"
딘, ‘하루살이 설리 피처링 논란에 “설리의 목소리와 가장 잘 어울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