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1 12:56:35  |  수정일 : 2020-02-21 12:55:20.107 기사원문보기
LG유플러스, 명예퇴직제 도입…"M&A 후폭풍 거셌나"

[이투데이 이재훈 기자]

lg유플러스가 창립 이후 처음으로 명예퇴직 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옛 lg데이콤 시절 조직 슬림화 차원에서 명예퇴직제를 실시한 적은 있지만 lg유플러스 체제에서는 처음으로 시행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명예퇴직 시행안을 노동조합에 제안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은 20년 이상 근속(그룹 입사일 기준) 또는 50세 이상 10년 이상 근속자 중 희망자다. 임금피크제 대상자와 직책 보임자도 해당된다.

명예퇴직 도입과 관련해 회사 측은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인력 구조조정이 아니라 직원들에게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복지 확대 차원에서 추진했다는 설명이다.

감원 숫자를 정해놓고 하는 방식이 아닌 당사자가 자발적으로 명예퇴직을 신청하고, 이 신청에 한해서만 명예퇴직을 처리하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lg전자 등 국내 다수의 대기업들이 직원들에게 '제2의 인생설계'를 지원하기 위해 명예퇴직제를 활용하고 있다"며 "희망 직원들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최대한의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조와 협의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명예퇴직 도입이 lg헬로비전 m&a 등 그룹 계열사 지원을 위해 막대한 자금을 투입했고, 5g 마케팅 및 지기국 신설 등에 투입한 사업비 지출에 따른 경비절감 차원에서 이뤄지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관련기사]
lg유플러스,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동참…iptv서 무상 송출
lg유플러스, 구글과 손잡았다…'갤s20 5g 프로모션' 합작
윈스-lg유플러스-인텔, 국내 최초 5g 네트워크보호용 100g급 ips 개발
lg유플러스, '갤럭시s20' 사전 예약…최대 110만원 할인
lg유플러스, 5g 네트워크 보안 강화 앞장…인텔, 윈스와 '100g급 대용량 ips' 개발

부동산/재테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