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6-14 16:55:03  |  수정일 : 2018-06-14 16:58:25.630 기사원문보기
코스피, 美 금리인상 속도 부담에 2423.48로 마감

[이투데이 오예린 기자]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에 대한 부담으로 14일 코스피 지수가 장중 2420선까지 밀리면서 하락세로 마감했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5.35포인트(-1.84%) 하락한 2423.48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개인은 5020억 원을 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778억 원과 539억 원을 매도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30일 6905억 원을 매도한 이후 10거래일 만에 가장 큰 규모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의료정밀(0.62%)만이 상승세를 보였다. 의약품(-0.81%), 전기전자(-2.03%), 건설업(-5.60%), 통신업(-1.30%)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목록에서는 셀트리온(2.56%), posco(0.96%), lg생활건강(0.28%) 3개 종목만 상승세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2.43% 내린 4만8200원을 기록했다. 증선위가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도 판단하기로 결정을 내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01% 하락한 40만8000원으로 마감하며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남북경협주도 하락세를 기록했다. 남북 철도 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는 현대로템(-12.57%), 푸른기술(-17.43%), 부산산업(-16.38%), 대호에이엘(-17.04%) 등은 두자릿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인프라 건설 관련주인 현대건설(-8.62%), 남광토건(-16.49%), 고려시멘트(-13.17%), 우원개발(-14.18%)로 내렸으며, 개성공단 입주업체인 좋은사람들(-22.01%), 재영솔루텍(-4.66%) 등도 하락했다.

같은날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10.48포인트(-1.20%) 하락한 864.56포인트를 기록했다.

김예은 ibk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준에서 점도표를 상향조정 한 데 이어 이날 저녁에 유럽중앙은행(ecb)이 통화정책회의가 열리니 긴축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지수 하락폭을 크게한 것”이라며 “남북경협주가 많이 빠지고 있는데 심리적인 것은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지수 자체는 시가총액 상위 목록이 많지 않아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posco, 중국 철강시황 개선으로 실적ㆍ배당 긍정적-유안타증권
[bios] 셀트리온, 램시마sc 임상 첫 공개 "iv제형과 효능·안전성 유사"
셀트리온, 미국·유럽 주요 학회서 ‘램시마sc’ 1·3상 임상 결과 첫 발표
[bios] 셀트리온 "트룩시마, 출시 1년만에 유럽 18개국서 판매"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출시 1년 만에 유럽 18개국 판매


[AD]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