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1-30 21:34:23  |  수정일 : 2020-11-30 21:30:28.793 기사원문보기
[특집]부산, '빅데이터 연계' 최첨단 스마트물류 생태계 구축
[편집자주]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창조적 융합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SW(소프트웨어)융합이 글로벌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은 2014년부터 지역별로 11개의 SW융합클러스터를 조성해 소프트웨어의 인력ㆍ시장ㆍ생태계 틀을 구체화하고 성과를 가시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중소기업신문은 '산업지형도를 바꾼 SW융합클러스터' 기획특집 코너를 통해 지금까지 조성된 각 클러스터별 역할과 향후 전망 등을 살펴본다.

[중소기업신문=김두윤 기자]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센텀센터를 중심으로 1단계(1.0) SW융합 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한 부산 SW융합클러스터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2단계(2.0) 사업을 펼치고 있다. 1.0 사업의 목표가 항만물류 등의 특화산업 강화였다면 2.0 사업은 스마트 물류 서비스에 중점을 둔 플랫폼 사업화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이끄는 부산 SW융합클러스터는 1.0 사업 기간 동안 센텀시티 일반산업단지와 석대도시 첨단산업단지를 중심으로 SW융합클러스터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1.0 사업의 목표는 조선해양, 기계 ,항만물류 산업 등을 강화였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1.0 사업기간 동안 클러스터 구역 내 일자리 창출 7,100명, 기업 1,100개사 증가, 매출액 5,000억원 증가 등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2.0 사업은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물류 서비스를 강화하는 것이다. 부산시는 총 124억원을 들여 1.0 사업을 통해 구축한 인프라를 활용해 SW융합클러스터의 활성화 및 데이터 기반 산업 생태계 구축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나아가 스마트 물류분야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신서비스 발굴 및 상용화, 인력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산학연관 혁신네트워크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서비스 선도도시 부산 구현. 자료=부산정보산업진흥원
스마트 물류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과 관련해서는 부산시의 빅데이터 플랫폼과 연계한 스마트물류 플랫폼 운영을 통해 수집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유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 서비스 사업화와 관련해서는 비즈니스 아이디어에 기초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중점을 두고 있다.

기술개발, 상용화는 스마트 물류 관련 기술을 발굴하고 유망 과제에 대한 개발 자금 지원과 해외 진출 지원을 통해 신기술, 신시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또 이를 통해 지역 물류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한다.

또한 스마트 물류 초기기업을 발굴, 육성해 기술개발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현장 수요가 높은 기술을 바탕으로 인력을 양성해 지역 인력수급 환경을 개선한다는 목표다.

더불어 지역 스마트 물류 관련 산ㆍ학ㆍ연ㆍ관 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해 협업과 융합, 기술 교류를 촉진하고 사업의 파급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유망기업 육성과 지원을 통해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고 스마트 물류분야의 SW 개발자를 양성하거나 취업 연계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등 일자리 창출 효과도 크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측은 "국가 및 지역산업 경쟁력 강화,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황 활성화,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 등 파급효과도 클 것"이라며 "전문가가 아닌 일반 시민들의 데이터 활용성 향상과 신시장 진출, 물류 효율성 증대 등도 기대효과중 하나"이라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전일공시>: 유니슨, 코오롱글로벌과 433억원 공급계약 [2020/11/30] 
·코스피 역대 최고치 경신에 할 말 잃은 증권사들 [2020/11/30] 
·[특집]경남, '기계설비에 지능정보기술' SW융합 생태계 조성 [2020/11/30] 
·'통합 대한항공', 해외 승인 여부도 변수로 [2020/11/29] 
·국토부, 불법 드론 처벌 강화 추진 [2020/11/29]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