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7 10:41:55  |  수정일 : 2018-11-17 10:43:13.937 기사원문보기
北 '대북제재 해제' 기대하며 병력 30만 건설분야 배치 검토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지난 5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제재 해제를 기대했던 북한이 약 30만 명의 병력에 대해 건설사업 전환배치를 검토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17일 일본 도쿄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체 120만 명 규모의 병력 가운데 약 25%인 30만 명을 건설사업으로 전환배치할 것을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소식통을 인용한 이번 보도는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17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적극적인 외교로 제재해제가 예상돼 해외로부터의 투자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취지로 말하며 이런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다. 신문은 다만 이런 방침이 실제로 실행에 옮겨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를 보면 김 위원장은 건설 인력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병력 30만 명의 신분을 군인으로 유지한 채 소속을 군총참모부에서 인민무력성으로 전환할 계획을 제시했다. 북한은 앞서 2014년 건설을 담당하는 군단 2개를 인민무력성 산하에 설치했다. 병력 규모는 8만명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중소기업, 북한진출 어떻게?…남북 경협 투자설명회 개최
[이종호 칼럼] 왜 북한에 남한보다 천연자원이 많은가
트럼프 “북 미사일 기지 ‘원래 아는 내용’…새로운 것 없어"
문 대통령, 푸틴 대통령과 북한 제재 완화 포괄적 대화 나눠
정부 "북한 주민 인권 개선 위해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동참"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