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분토론' 유희열 표절 논란 두고 김태원 "병이라면 방관한 것"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6 13:53:44 기사원문
  • -
  • +
  • 인쇄
'백분토론' 임진모, 김태원 /사진=MBC

가수이자 작곡가인 유희열의 표절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백분토론'에 출연한 밴드 부활의 리더 김태원은 유희열의 표절 논란과 관련해 "(표절이) 병이라면 치료되기 전 방관한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음악 평론가 임진모는 "충분히 알 사람인데 도덕적 해이가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 '아주 사적인 밤'이 일본 영화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의 곡 '아쿠아(Aqua)'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후 온라인 상에는 유희열의 다른 곡들도 표절이 의심된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김태원은 "유희열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곡이 약 8마디 정도 똑같았다. 작가로서 표절을 의도했다면 한두 마디라도 바꿨을 텐데 그렇게 하지도 않았다"며 "그분이 스타덤에 워낙 오래 있었는데 곡 문의가 어마어마하게 들어온다"며 "그런 걸 쉬지 않고 겪은 사람이기에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른 곡 또한 표절 선상에 올랐고, 표절이 병이라면 치료가 되기 전 방관을 해 이렇게 된 것이 아닌가라고 본다"며 "우리나라에서 이 문제가 크게 이야기된 적이 별로 없고, 그냥 다 넘어갔는데 유희열이 그런 케이스가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또 사카모토 류이치의 영향을 받았다는 해명에 대해 "그건 작가로서 핑계도 안 된다"며 "그런 사람도 이런 사람도 있다고 생각하면 별것 아닌 것 같기도 하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임진모는 "한 곡도 아니고 세 곡이 연달아 표절 논란이 터졌고, 국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뮤지션이기에 실망감도 크다"며 "유희열의 신뢰가 무너진 것은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