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 1조 부자' 1년새 660명 늘어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07 19:01:15 기사원문
  • -
  • +
  • 인쇄
'자산 1조 부자' 1년새 660명 늘어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겸 CEO.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가 침체된 와중에도 올해 억만장자가 17시간마다 1명꼴로 늘어났다는 통계가 나왔다. 세계 최고 부호에는 제프 베이조스(사진) 아마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올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6일(현지 시간) 자산 10억 달러(약 1조 1,000억 원) 이상의 세계 부호들을 집계한 ‘2021년 세계 억만장자’ 순위를 발표했다. 포브스가 지난 5일 기준 주가와 환율 등을 토대로 추정한 결과 세계 억만장자는 2,755명으로 전년 대비 660명 증가했다.


이 중 새롭게 이름을 올린 사람은 493명이다. 17시간마다 1명꼴로 억만장자가 늘어난 셈이다. 새 억만장자 중 210명이 중국·홍콩 출신이었다.


이들 억만장자의 순자산 총합은 지난해 8조 달러(약 8,935조 원)에서 올해 13조 1,000억 달러(약 1경 4,631조 원)로 증가했다. 억만장자의 86%는 전년 대비 순자산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포브스는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을 통한 상장, 암호화폐 가격 상승, 코로나19 헬스케어 사업 호황 등으로 억만장자에 새롭게 오른 이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나라별로 보면 미국이 72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홍콩·마카오 포함)이 698명으로 뒤를 이었다.


세계 최고 부호는 4년 연속 베이조스 CEO가 차지했다. 그의 자산은 1,770억 달러(약 198조 원)에 달했다. 베이조스는 올해 3분기 CEO에서 물러난다고 지난 2월 선언한 바 있다.


베이조스에 이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1,510억 달러, 169조 원),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회장(1,500억 달러, 167조 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1,240억 달러, 138조 원) 등도 순 자산이 1,000억 달러를 넘었다.


올해 명단에 포함된 한국 억만장자는 모두 44명으로 지난해(28명)보다 크게 늘었다. 한국 최고 자산가에는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올랐다. 서 회장의 순 자산은 142억 달러(약 15조 9,000억 원)로 평가돼 글로벌로는 145위를 기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자산은 83억 달러(약 9조 3,000억 원)로 국내 4위, 세계 297위였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