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승리하자" 박영선, '클리앙'에 편지 쓰자 이준석 "이쯤 되면 할 말이 없어"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07 13:32:15 기사원문
  • -
  • +
  • 인쇄
'함께 승리하자' 박영선, '클리앙'에 편지 쓰자 이준석 '이쯤 되면 할 말이 없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연합뉴스

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친문(親文)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 회원들에게 "대전환을 선도하는 클리앙인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며 지지를 호소한 것과 관련, 이준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이 "노무현 정신이 차라리 낫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이 본부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후보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클리앙 정신이 뭐지"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 본부장은 "클리앙이 새로운 서울이 가야 할 미래라고? 클리앙 회원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라고 박 후보를 정조준했다.


아울러 이 본부장은 "생각보다 더 이상한 사람"이라면서 "결국 이번 선거는 김어준 살리고 클리앙 정신으로 서울을 개조하는 선거라는 건데. 뭐 이쯤 되면 할 말이 없다"고 거듭 박 후보를 향한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함께 승리하자' 박영선, '클리앙'에 편지 쓰자 이준석 '이쯤 되면 할 말이 없어'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연합뉴스

앞서 박 후보는 이날 '클리앙' 회원들에게 "여러분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며 "함께 승리하자. 승리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 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같은 날 클리앙에 "오늘은 절박한 심정으로 클리앙에게 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말씀을 전달하러 왔다"면서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 의원은 "투표하면 이길 수 있다. 우리의 미래를 위해 투표해달라"면서 박 후보의 친필 호소문 사진을 올렸다.


박 후보는 호소문에서 "여러분의 구로박, 박영선입니다"라며 "클리앙이 얼리어답터들의 종합커뮤니티로 성장한 스토리는 새로운 서울이 가야할 미래다"라고 적었다.


아울러 박 후보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대전환을 선도하는 클리앙 회원들의 정신에서 서울시 대전환의 희망을 본다"고도 했다.


여기에 덧붙여 박 후보는 "여러분이 흔들림 없이 보여주시는 격려와 지지는 저를 든든하게 지켜준다. 많은 용기와 힘을 얻고 있다"면서 "우리와 사랑하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투표하면 승리할 수 있다. 한 사람이 열 사람을, 그 열 사람이 다시 열 사람을 투표하게 할 수 있다면 반드시 승리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