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행' 함양 나무집ㆍ담양 도예가의 공유 숙소, 소소한 행복 찾는 사람들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4-07 06: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이 함양 나무집과 담양 도예가의 공유 숙소 등 삶에서 소소한 행복을 찾는 이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7일 방송되는 EBS '한국기행'에서는 모든 것을 스스로 해내야 하는 과정들이 불편하기보다는 행복하다는 기대 씨와 편치 않은 하룻밤을 함께 해본다.

경상남도 함양군, 농막 짓고 주말에만 이곳을 찾을 계획이었는데, 하루아침에 귀촌까지 하게 된 여자가 있다. 생각보다 큰 대지에 농막 대신 자그마한 나뭇집을 짓고 산 지가 3년째라는 차영미 씨. 모르는 이들은 여자 혼자 시골에 사는 게 무섭지 않느냐며 걱정들 하지만, 영미 씨는 이 모든 일상이 좋기만 하다. 도시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치열하게 살았던 영미 씨에게 돈 버는데 시간을 쓰지 않아도 되는 이곳의 삶은 그야말로 미소가 절로 나오는 삶 그 자체이다.

자리만 제대로 잡았으면 화초 대접받을 꽃 핀 잡초를 매는 일도, 어쩌다 집안에 들인 아궁이에 홀로 장작을 때는 일도 이리 행복할 수가 없다. 그녀처럼 소소한 행복 누리고 싶은 이들을 위해 얼마 전부턴 아이들 내려오면 자고 가라고 만든 이 층 방을 내어주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 반응이 심상치가 않다. 다들 큰 한숨 내쉬고 올 수 있는 이곳의 소소한 하룻밤이 좋다며 그녀의 나무집을 끊임없이 찾아오는 것. 영미 씨는 어리둥절하기만 하다. 인생은 계획대로 흘러가는 것이 아니라, 한 발 내딛는 순간 예상할 수 없이 흘러가더라는 그녀의 소소한 하룻밤을 만나본다.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한국기행'(사진제공=EBS1)
전라남도 담양군, 남들보다 느리게 도예가란 꿈을 이뤘지만, 매일 물레를 돌리는 하루가 행복하다는 조정숙 씨. 그녀는 낮엔 공방을 작업실로 쓰고, 밤엔 사람들을 위해 공유 숙소로 함께 나누는 중이다. 오늘은 그녀 공방에 봄맞이 새 단장을 하는 날. 여기저기 손 볼 곳이 많은 정숙 씨를 도와주기 위해 동생까지 찾아왔다. 자매는 세월의 흔적으로 칠이 벗겨진 대문에 초록빛 오일 스테인을 바르고 시린 겨울을 이겨낸 땅에 봄을 알리는 꽃들을 심었다. 하지만 정숙 씨가 이 공방에서 제일 좋아하는 것은 죽녹원이 보이는 자신의 작업 공간에서 물레를 돌리는 일. 바람에 흔들리는 대나무 소리가 파도 소리 같다는 그녀는 동생과 함께 죽녹원 산책을 나선다. 늦게 꽃 피워낸 꿈이지만 지금 이 순간 매일이 감사하다는 그녀의 선물 같은 하루를 만나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