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식 '전설의 고향' PD, 저승사자 이미지 창작한 스토리 공개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3-03 21:56:44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최상식 PD(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최상식 PD(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최상식 PD가 최초로 저승사자의 이미지를 만든 사람으로 '유퀴즈'에 출연했다.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시대를 잘 못 타고난'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드라마 '전설의 고향'의 초창기 PD인 최상식 PD가 출연했다.

유재석은 앞서 '괴물 박사' 곽재식 작가가 출연해 현재 저승사자의 이미지는 '전설의 고향'에서 만든 것이라고 얘기했던 것을 언급했다. 최상식 PD는 "어떻게 나를 찾았는지 놀랐다"라며 "'전설의 고향' 이전에는 한국형 죽음의 이미지가 없었다. 죽음의 이미지는 새까만 색이니 까만 도포를 입히고, 대비되게 얼굴은 하얗게 칠하고, 입술을 까만색으로 임팩트를 주자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설의 고향' 드라마를 제작하게 된 계기부터 '전설의 고향' 타이틀에 담긴 비밀, 특수효과도 가내수공업이었던 당시 촬영 방법까지도 생생하게 밝히며 재미를 더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