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스티브잡스ㆍ딘 케이먼' 정우덕, 20년 전 웨어러블PCㆍ태블릿 개발한 뜻 밖의 너드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3-03 21:18:35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한국의 스티브 잡스 정우덕(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한국의 스티브 잡스 정우덕(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한국의 스티브 잡스ㆍ딘 케이먼' 정우덕 씨가 '유퀴즈'에서 너드미를 발산했다.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세상을 바꿀 뻔한 '한국의 스티브 잡스' 정우덕 씨가 출연했다.

그는 2001년 걸어 다니면서 컴퓨터를 할 수 있는 웨어러블 PC를 개발하고, 2002년 태블릿 PC를 제작해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여러 뉴스에 출연한 바 있다. 20여 년 전과 달라지지 않는 변함없는 '너드미'가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조세호는 시대를 한참 앞서나간 정 씨의 재능에 감탄하면서도 "왜 상품화를 안 했느냐"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정 씨는 전력거래소에 근무하며 기관 최초로 상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등 여전한 '컴퓨터 인간'의 면모를 자랑했다. 토크 중간 숨길 수 없는 괴짜 기질을 보여줘 미소를 안겼다.

그는 시대를 앞선 사람으로 딘 케이먼을 언급했다. 정 씨는 "딘 케이먼은 2001년 세그웨이를 개발한 사람이다"라며 "당시 그는 세그웨이를 세상을 바꿀 아이템으로 생각했는데 소비자들 반응이 시큰둥했다. 하지만 지금은 달라졌다. 20년 앞선 통찰력이 있던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