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G20서 공평한 백신 보급 강조…개도국 지원 방안 등 검토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7 10:19:45 기사원문
  • -
  • +
  • 인쇄
홍남기, G20서 공평한 백신 보급 강조…개도국 지원 방안 등 검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개도국 백신 보급에 기여할 방안도 검토한다.


홍 부총리는 26일 화상으로 열린 제1차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방역이 경제회복의 대전제인 만큼 백신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27일 기획재정부가 전했다.


이번 회의에는 주요 20개국 및 초청국의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은행(WB) 대표들이 참석, 코로나 위기 극복, 디지털 전환 대응, 취약국 지원방안과 금융이슈 등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백신 격차 해소를 논하며 "한국이 개도국 백신 보급을 위해 더 기여할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디지털 정책과 관련해 "팬데믹으로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디지털 접근성 제고가 중요하다"며 "한국은 디지털 뉴딜을 통해 공공 와이파이 확대, 교육 강화 등 디지털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빈국 지원 방안으로는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신규배분 및 공급방안 마련을 들었다.


또 금융시스템 안정성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홍 부총리는 "풍부한 유동성 등에 최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최근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부정적 파급효과가 경제회복의 모멘텀을 약화하지 않도록 모니터링과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비은행금융기관의 취약성 분석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이 회의에서 "경제회복을 위한 확장적 정책을 지속해야 하며 경기부양책을 조기에 철회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세종=서일범 기자 squiz@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