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비트코인 하루 사이 1000만원 ‘출렁’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4 06:23:33 기사원문
  • -
  • +
  • 인쇄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발언 등으로 연일 급등하던 비트코인이 조정 국면에 들어갔다.

국내 거래에서 하루 사이 비트코인 가격이 1000만원 가까이 내리는 등 변동성이 커지는 모양새다.

24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전날 비트코인 24시간 고가(6336만 5000원)와 저가(5471만 9000원)의 차이는 864만 6000원이다. 하루 사이 약 1000만원이나 움직인 셈이다.

22일에는 전일 종가 대비 8.12% 하락했다. 빗썸에서 역대 가장 하락 폭이 컸던 2018년 1월 17일(-24.42%)보다는 작지만, 최근의 급등세를 고려하면 크게 내린 것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