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7 16:18:48  |  수정일 : 2020-02-27 16:17:04.200 기사원문보기
英 언론 "배명호 원챔피언십 타이틀 경쟁 가능"
▲ 사진=ONE Championship 제공
두 단체 챔피언을 지낸 배명호(34)가 아시아 최대 종합격투기 대회 ONE Championship에서도 정상을 노릴만하다는 전문가 반응이 나왔다.

원챔피언십은 오는 28일 싱가포르에서 109번째 메인 대회를 개최한다. 배명호는 언더카드 제2경기(웰터급)로 무라트 라마자노프(러시아)와 맞붙는다.

마이클 오언스(영국) 원챔피언십 영어 홈페이지 부편집장은 "배명호가 이긴다면 웰터급 챔피언 키암리안 아바소프(27ㆍ키르기스스탄)의 타이틀 방어 전선에 변수가 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배명호는 2011~2012년 홍콩 '레전드FC', 2017~2019년 한국 '엔젤스 파이팅' 챔피언을 지내고 원챔피언십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오언스 부편집장은 "배명호가 '엔젤스 파이팅' 왕좌에 오르는 등 9승 1무로 10경기 연속 무패를 달릴 당시 인상 깊었다. 한국에서 가장 훌륭한 종합격투기 파이터 중 하나"라며 봤다.

2009년부터 2010년대 초반의 전성기 당시 배명호는 김동현(39) 다음가는 한국 종합격투기 웰터급 이인자, 나아가 UFC까지 포함해도 자기 체급 아시아 10위 안에 충분히 든다는 호평을 받았다.

오언스 부편집장은 "배명호는 결정력을 과소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대결한 상대 수준을 생각하면 판정으로 가기 전에 8승을 거둔 것은 충분히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라마자노프도 배명호와 마찬가지로 이번 싱가포르대회가 원챔피언십 첫 경기다. 2014년 종합격투기 데뷔 이후 아마추어 3전 포함 11연승으로 패배는 물론이고 무승부도 없다.

오언스 부편집장은 "세계종합격투기협회(WMMAA) 챔피언을 지낸 라마자노프도 배명호처럼 정상에 낯설지 않은 선수다. 둘의 대결은 단순히 신규 계약선수들의 생존 싸움이 아니다. 승자는 당장 원챔피언십 웰터급 강자 중 하나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통신사 '프레스 어소시에이션'와 격투기 매체 '파이터스 온리 매거진' 등 영국 언론에서 근무한 오언스는 2018년 4월부터 원챔피언십 홈페이지 영문판 부편집장을 맡고 있다. 킥복싱ㆍ무에타이 선수로도 활동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농협몰 하나로마트, 마스크는 어떻게 구입? '홈페이지 판매 관련 글 보니...' [2020/02/26] 
·[속보] 경남 거창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2020/02/26] 
·창녕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02/26] 
·이철우 경북도지사, ‘코로나19’와 전쟁 선포 [2020/02/26] 
·[속보] 아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2020/02/26]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