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1-08 15:48:59  |  수정일 : 2019-11-08 15:47:20.377 기사원문보기
'천금같은 결승타' 로건 웨이드 "상대 직구 노리고 타석에 들어섰다" [프리미어12 S트리밍]

호주 로건 웨이드(왼), 닐슨 감독(우)
호주 로건 웨이드(왼), 닐슨 감독(우)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상대 직구 노리고 타석에 들어섰다"



로건 웨이드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캐나다와 맞대결에 유격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귀중한 승리를 이끌었다.



1-1회 맞선 8회말 2사 1, 2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웨이드는 상대 투수 스캇 매티슨을 상대로 2타점 3루타를 때려내며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고, 결국 팀이 승리했다.



경기후 웨이드는 "상대 투수가 상당히 잘 던지는 투수로 알고 있는데, 직구를 던질 것을 예상하고 타석에 들어섰는데, 잘 맞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호주 대표팀은 프리미어 12를 위해 올 시즌 초부터 준비해왔다. 웨이드는 "오랫동안 같이 준비를 하다 보니 편해졌다"며 "오늘 좋은 경기를 했던 것이 나중에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에서 훈련한 것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호주에서 있었던 것과 다른 분위기와 환경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에서 경기에 많이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사진=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