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4-01-13 06:30:04  |  수정일 : 2014-01-28 17:19:31.203 기사원문보기
[단독] 복지부, 의료관광 코디네이터 한방 경시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amaranth2841@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보건복지부가 한방의료기관의 의료관광과 관련된 고용창출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판단, 의료관광코디네이터 자격 시험에 양방을 중요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한의계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복지부는 지난해 8월 교육계, 한국산업인력공단, 한의계 등과 함께 9월 27일 예정된 시험문제 출제 범위를 두고 회의를 가졌다.

당시에는 이미 시험문제 출제 범위가 양방을 중심으로 윤곽이 드러난 상황이었다.

한방산업진흥원 측은 "외국인 환자에게 영어로 소개하지 못하고 있으니 한방에서 자격증을 취득해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최소한 한방용어는 의료관광코디네이터라면 반드시 알아야 한다"고 양방과 공동 출제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일부 교수들이 "그런 식으로 따지면 치과도 고려해야 하고 한방, 양방 모두를 정리할 수 있는 것으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고 이후 설전이 오갔다.

복지부 측은 회의에서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합리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나온 결과는 한방이 아직 의료관광산업과 관련된 고용창출 효과가 크지 않아 빼자는 의견이 나왔다. 복지부도 여기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한방의료기관의 해외환자 유치 실적 자료를 근거로 양방에 많이 미약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해외환자 유치 실적이 일 년에 한 번이라도 있는 한방의료기관은 약 250곳. 이 가운데 한 달에 50명 이상 유치한 곳은 불과 40곳 정도다. 여기에서도 절반인 20곳 정도가 자체적으로 한방을 전문으로 한 의료관광코디네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한방산업진흥원 등 한방 분야에서는 "앞으로 한방 의료관광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복지부는 "검토해 볼 것"이라고 여지는 남겨뒀다. 하지만 산업인력공단 측에서 "한 번 시험이 시행되면 최소 4~5년간 그대로 가야한다"고 말해 당분간 양방체제로 갈 것을 예고했다.

한의계 관계자는 "정부가 고용창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하지만 이렇게 특정 분야를 폄훼하고 있어 이해할 수 없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광고1]
loading...
[광고2]
건강/의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