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4-01-14 09:37:14  |  수정일 : 2014-01-14 09:41:23.880 기사원문보기
기업, 별도로 관리하는 핵심 인재? 45% "있다"
(아시아투데이= 윤복음 기자 bogom@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윤복음 기자 =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기업 168개사를 대상으로 ‘별도로 관리하는 핵심인재 여부’를 조사한 결과, 45.2%가 ‘관리하는 핵심인재가 있다’라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핵심인재로 분류되는 직원 비율은 전체 직원 10명 중 1명(평균 13%) 수준이었다.

핵심인재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29%), ‘부장급 이상’(25%), ‘대리급’(23.7%), ‘차장급’(15.8%), ‘사원급’(6.6%)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보유한 핵심인재 유형은 ‘전문지식을 보유한 유형’(53.9%, 복수응답)이 1순위였고, ‘높은 성과를 내는 유형’(46.1%)이 뒤를 이었다. 

이어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성향의 유형’(36.8%), ‘성실하고 책임감 높은 유형’(30.3%), ‘애사심과 충성심 높은 유형’(23.7%), ‘리더십, 동기부여 능력 우수한 유형’(21.1%), ‘미래지향적이고 시야가 넓은 유형’(14.5%) 등을 꼽았다. 

핵심인재를 관리하는 방법으로는 ‘높은 연봉 지급’과 ‘별도 성과급 지급’(각각 39.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때 핵심인재의 연봉 수준은 동일 직급 및 연차 대비 평균 2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기업은 ‘빠른 승진’(34.2%), ‘핵심 부서 및 직무 담당자로 배치’(28.9%), ‘현재 직급 이상의 권한 부여’(27.6%), ‘우수직원 선정 및 포상’(22.4%), ‘업무의 독립권 보장’(15.8%) 등의 혜택을 부여해 핵심인재를 관리한다고 밝혔다. 

한편 핵심인재 확보는 ‘사내육성’을 통해 한다는 응답이 64.3%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이 핵심인재 1명을 직접 육성하기 위해 들이는 비용은 평균 4176만원으로 소요기간은 평균 4년으로 집계됐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기업의 성장과 미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핵심인재의 역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성과에 맞는 보상뿐 아니라 직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광고]
loading...
교육/취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