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0-26 19:28:46  |  수정일 : 2020-10-26 19:27:38.623
양천구, '팝업 페스타' 일주일 간 관내 곳곳서 개최

양천구청 전경. 사진= 시사경제신문 DB양천구청 전경.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양천문화재단은 최근 서울문화재단 공모 지원사업인'N개의 서울'의 세부사업 중 하나로,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가 위축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작은 공간, 작은 우주를 만나는 일주일'을 주제로 팝업 페스타를 개최한다.

관내 작은 문화 공간 10개와 그 공간을 운영하는 11명의 작업철학을 많은 주민들과 나누기 위한 플랫폼형 축제를 이달 24일부터 31일까지 일주일 간 진행하는 것이다.

먼저, 목동에 소재한 문화공간은 글을 쓰고 책과 공간을 나누고 싶은 '사해책방', 레스토랑과 펍 사이의 동네 식당을 꿈꾸는 '비스트로 윰', 두 명의 도자기 작업자의 작업실이자 공방인 '소소공방x나무도예방', 서울시립미술관의 도슨트로 활동 중인 작업자가 전시 설명을 준비하는 작업실 '테라사가든', 동네 책방과 동네 꽃집, 숲 공작소를 꿈꾸는 '꽃피는 책', 식물을 판매하고 꽃으로 공예 작업을 하는 '플라워 루' 등으로, 오픈 스튜디오와 생태산책, 함께 만드는 워크숍 등이 마련됐다.

또한 신정동에서는 인간과 동물이 더불어 사는 사회를 꿈꾸는 '리디아 갤러리'와 전 연령을 대상으로 미술작업을 하는 '웃는아이 미술창작소', 창작을 통해 즐거움을 경험하는 화실 '피피풀스튜디오'에서 작업자들과 작가들이 주민과 마주하는 자리를 선물한다.

김수영 문화재단 이사장은 "사회경제적으로 힘든 시기일수록 문화예술은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할 '단순 여가'가 아니라 어려움을 극복하게 할 마음의 기초체력이 되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문화 부흥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