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사경제신문] 최초 작성일 : 2020-10-23 14:55:40  |  수정일 : 2020-10-23 14:52:39.577
[2020국감]인천공항 골프장 입찰 관여 의혹에 김현미 "근거없는 음해 말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3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시사경제신문=조서현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23일 국토교통부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국제공항 골프장 입찰 로비 의혹에 연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근거없는 음해말라"며 강하게 지적했다.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은 "어제 인천국제공항공사 국감에서 스카이72 골프장 사업 관련 국가계약법 위반 사안을 지적했다"며 "가장 기가 막힌 것은 용역을 통해 가장 수익성이 낮은 입찰방식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이 골프장 입찰 과정에 국토부가 관여했는지를 묻자 김 장관은 "인천공항 골프장은 인천공항공사 경영에 관한 일"이라며 "개별적인 운영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골프장 입찰 과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며 "골프장 게이트에 대해 위원회 차원에서 감사를 청구하고 로비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질의와 함께 김 장관과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전주 인맥으로 엮여있고 권력형 게이트가 의심된다는 파워포인트(PPT) 자료 화면을 국감장에 띄웠다.

김 장관은 "여기 제 사진이 들어가 있는데 게이트라고 하는 이유는 뭐냐"고 정 의원에게 되물었다.

정 의원이 "나중에 말씀드리겠다. 사진 찍은 것도 나왔잖냐"며 즉답을 피하자 김 장관은 "진짜 의혹이 있고 근거가 있다면 당당하게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면책 특권 있는 국감장에서 말하면 안 된다. 아무리 국감장이지만 무차별적으로 음해하시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본인에 대한 의혹이 근거 없다고 반박할 수는 있지만 여기는 국감장이다"라며 "동료 의원이 의정활동을 통해 수집된 정보로 문제를 제기한 것인데 이를 무시하는 발언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시사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