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8 20:58:28  |  수정일 : 2019-07-18 20:58:20.930 기사원문보기
문재인 대통령-여야대표, 日경제보복 초당적 협력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왼쪽부터)심상정 정의당 대표,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서울=국제뉴스) 구영회ㆍ이형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18일 일본에 경제보복 조치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4당 수석대변인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여야 5당 회담 결과 공동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담이 오후 4시부터 2시간 진행될 예정였지만 회담이 길어졌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의 만남인 가운데 엄중한 경제상황에 대해 깊이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으며 경제상황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고 비상협력기구 등 4개 항을 합의문에 담았다.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왼쪽부터)심상정 정의당 대표,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담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첫째,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자유무역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에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 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 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 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서기로 했다.

여야 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와 여야는 일본에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ㆍ부품ㆍ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며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끝으로 정부는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에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처와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통과를 당부하면서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에 대해서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라며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의 지나친 일본의존을 어떻게 줄여갈지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병국, 도로에서 하의 벗은 채 19禁 행각…행인이 촬영한 영상+CCTV 녹화본 有 [2019/07/18] 
·"믿고 싶지 않다…오보이길 바랄 뿐" 하태경, 정두언 전 의원 사망에 애통한 마음 표현 [2019/07/17] 
·한국전력공사 누진제 관련 소송현황 총 14건! [2019/07/17] 
·故 정두언, 평소 우울감 호소 잦아…CCTV 영상 확인有 측근 "모든 게 허무하다고" [2019/07/17] 
·다정한 그리즈만-부스케츠 [2019/07/17]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