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6-03 23:01:29  |  수정일 : 2020-06-03 23:01:30.513 기사원문보기
양주시,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 최종 선정.

(양주=국제뉴스) 황종식기자=양주시가 국비 확보를 통해 상습결빙구간의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겨울철 도로교통 안전성 확보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공모한 '2020년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9억과 민간부담금 등 총 13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상습결빙 구간인 장흥유원지 일원을 사업대상지로 선정 도로표면의 결빙상태를 직접적으로 탐지하는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을 구축한다.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 검증확산 사업'은 △산업·생활 안전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산업의 혁신을 촉진하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편익을 창출할 수 있는 분야에 ICT 유망기술이 융합된 지능형 사물인터넷 제품·서비스를 발굴한다.

공공·산업·일상생활 전 분야에 걸쳐 사물인터넷(IoT) 일상화를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민간기업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실시간 노면상태 정보 수집을 통한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 구축을 사업 목적으로 공모에 참가, 최종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블랙아이스 탐지 및 경보 시스템은 매년 반복되는 블랙아이스로 인한 갑작스러운 사고의 직접적 원인인 도로 표면의 결빙상태를 탐지, 도로전광표지판(VMS)을 통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염수 살포 등 직접적인 후속조치를 수행하는 통합노면관리시스템이다.

이는 인공신경망을 사용해 지능적인 사고가 가능한 센서를 통해 도로의 표면상태를 고가의 외국산 센서 대비 높은 효율로 탐지해 수집한 데이터를 옥정신도시에 위치한 통합관제센터에 저장한다.

블랙아이스 등 이상 상태가 관측될 경우 이미 활용중인 도로전광표지판(VMS)에 자동으로 경고 문구를 표출해 운전자에게 경보를 전달하고 원격염수분사장치와 연계해 결빙이 발생한 지역에 염수를 살포하는 등 즉각적인 후속조치를 수행한다.

아울러, 실시간으로 관리자가 도로 상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상황판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사고에 취약한 새벽시간대 블랙아이스를 무인으로 관리하고 경보와 후속조치까지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어 보다 효과적인 상시 대응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경주시민 누구나 각종 사고시 보험금 받는다 [2019/06/04] 
·여에스더, 응급실서 처음 만난 홍혜걸... '그 짧은 순간 무슨 일이?' [2019/06/04] 
·한일전을 대하는 한국과 일본 감독의 반응은? 라이벌 감정은 있지만... [2019/06/04] 
·이반카 트럼프와 앤드류 英 왕자 [2019/06/04] 
·'구설의 왕' 트럼프, 마클 英왕자비 발언 '진실 공방' [2019/06/0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