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8 00:34:23  |  수정일 : 2020-02-28 00:32:04.647 기사원문보기
강동구, 코로나19 확진자 2명 또 발생→확산 방지 총력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강동구가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강동구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월 22일 은평구 가톨릭성모병원)에서 2번째 감염자로 알려진 62세 남성과 은평성모병원 간병인으로 근무하고 있는 66세 남성 등 2명이었으나, 2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되어 현재 강동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명이다.

지난 25일 11시 30분에 이정훈 강동구청장이 '명성교회 부목사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및 향후 대책 브리핑'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강동구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명은 명성교회 부목사 A씨(53세, 남)와 부목사 A씨의 지인 선교사 자녀 B씨(22세, 여)이다.

A씨는 지난 2월 14일(금) 경북 청도의 대남병원 농협 장례식장에서 열린 명성교회 신도 가족 장례식에 참석한 뒤 코로나19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B씨는 해외 거주자로 일시 귀국해 A씨의 집에 머물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2명의 확진자는 각각 도봉구 한일병원과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되어 격리 치료 중으로 현재 파악된 이동동선은 강동구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향후 더 자세한 이동동선 등은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다.

구는 앞으로 ▲선별진료소 집중 운영, ▲방역 강화, ▲코로나19 개인위생 수칙 홍보 확대 등에 필요한 예산 20억을 예비비로 투입하여 코로나19 감염병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고자 코로나19 감염증과 관련하여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며 "구민 분들도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솔이 드라마 출연 모습 눈길 '대체 누구?' [2020/02/27] 
·박명수 해명, 오해 풀고 싶다 ‘코로나19 마스크’ 왜? [2020/02/27] 
·군산 아들집 온 A 씨의 남편(73)도 코로나19 확진 판정 '초비상' ... 다행이 아들·며느리는 '음성'' [2020/02/27] 
·경남도, 확진자 48명 동선 공개(2월 27일 오후 5시) [2020/02/27] 
·[속보] 성동구, 코로나19 '1-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 [2020/02/2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