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3 07:51:50  |  수정일 : 2019-08-23 07:53:08.930 기사원문보기
이재명, 23일 양주 계곡 불법 영업 근절 '직접 지휘'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계곡내 불법영업 시설 철거 현장에 대해 직접 감독에 나선다.

경기도는 이 지사가 23일 오후 3시 양주 고비골 계곡 평상 등 불법 영업에 대한 행정대집행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 지사는 최근 경기도 실국장 회의에서 "부당한 요구에 밀리지 말라. 하다 말겠지 비아냥거린다. 내년 여름까지 한 개도 없게 하라"면서 "계속할 경우 담당 공무원을 직무유기로 감사하고 징계 하세요"라며 불법 행위에 대한 극약 처방을 지시했다.

▲ 이재명 경기지사<사진제공=경기도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BJ 양팡 팬, 별풍선 3천만원 후원→식사 거부에 극단적 선택 시도…유서 有 "엄마, 누나 미안" [2019/08/22] 
·'인스타 폭로' 구혜선, "'X꼭지가 이혼 사유'라는 말 들어"…예견된 비하? "클수록 좋아" [2019/08/22] 
·안재현, '신혼일기' 거부하는 아내 설득→싸움 조장…김대주 작가 인터뷰 "개인적으로 답답" [2019/08/22] 
·'추가 폭로' 구혜선 인스타, "젖꼭지가 섹시하지 않다고" 남편의 황당한 권태기 이유 [2019/08/22] 
·북한 방사능, 불치병 확산 "산모가 기형아 출산…불임·암 발병" 피폭 환자 속출? [2019/08/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