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4 13:24:50  |  수정일 : 2019-05-24 13:23:37.407 기사원문보기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환영행사장서 안전사고 발생
(창원=국제뉴스) 오웅근 기자 = 소말리아 아덴만에서 임무를 완수한 후 진해로 귀항하던 해군 청해부대 구축함 '최영함'의 입항 환영행사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로 병사 4명이 부상을 당했다.

24일 오전 10시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해군기지사령부 안 부도에 정박한 최영함의 선수 쪽 갑판에서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함께 병사 4명이 쓰러졌다.

이 시고로 병사 1명은 얼굴에, 3명은 팔 등에 상처를 입고 출동한 구급차로 인군 민간병원과 군 병원으로 긴급히 후송됐다.

해군은 이번 사고가 배를 정박시킬 때 사용하는 '홋줄'이 풀리면서 병사들을 강타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청해부대 28진인 4400톤급 최영함은 소말리아 아덴말 해역에서 6개월 동안 선박호송과 해적 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후 귀향하는 과정에서 이번 사고로 환영 나온 해군과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지선, 배우 생활 중 가장 큰 위기... 연예계 생활 어떻게 되나? [2019/05/24] 
·한지선, ‘드러날지 몰랐나’...‘초면에 사랑합니다’ 이제 시작했는데 [2019/05/23] 
·강태성, ‘결혼 상대 없다던 인터뷰’ 눈길...1달 만에 깜짝 발표 [2019/05/23] 
·명지대 폐교 걱정 ‘대학 폐교하면 어떤 문제 발생할까’ [2019/05/23] 
·허송연, 짜증나고 서운했었는데... '그녀를 힘들게 한 사연은?' [2019/05/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