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3-18 21:34:43  |  수정일 : 2018-03-18 21:34:51.097 기사원문보기
오거돈-정명희-전재수 '6·13 북구 필승' 다짐
▲ 정명희 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구청장 예비후보는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 전재수 국회의원과 함께 18일 부산 북구 곳곳을 누비며 6ㆍ13 지방선거 기선 잡기에 나섰다/제공=정명희 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구청장 예비후보사무소
구포시장 상인들과 간담회 진행하며 '애로사항' 청취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정명희 더불어민주당 부산 북구청장 예비후보는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 전재수 국회의원과 함께 18일 부산 북구 곳곳을 누비며 6ㆍ13 지방선거 기선 잡기에 나섰다.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북구에서부터 바람을 일으켜 낙동강벨트를 비롯한 부산ㆍ경남 전역에 더불어민주당의 승전을 다짐하며, 부산 덕천동 젊음의 거리와 구포시장에 나들이 온 시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오전에는 500여 명이 참가한 '2018년 탑마트배 겸 제18회 북구배드민턴협회장기' 춘계대회에 참가한데 이어 오후에는 구포시장상인회 임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구포시장상인회 회장이자 전국상인연합회 부산지회장인 박헌영 회장은 "400년 역사의 구포시장이 작년 지역선도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됐지만, 각종 규제로 애로가 많다"며 개선을 건의했고, "크루즈로 들어오는 관광객들이 백화점에만 가는데, 전통시장에도 올 수 있도록 신경을 써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오거돈ㆍ정명희 예비후보와 전재수 의원은 정책에 적극 반영토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부산 북구는 지금까지 구청장과 시의원이 모두 보수 후보가 당선이 돼 왔다. 그러나 북구는 2016년도 총선 북강서갑 지역에서 전재수 의원이 55.9%를 득표하해 11.8%의 큰 표 차이로 당선됐으며, 작년 대선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41.2%를 득표해 홍준표 후보를 10% 이상 앞선 지역으로,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여권의 PK 교두보 지역으로 꼽힌다.

또 2014년 지방선거에서 북구는 무소속 오거돈 후보가 51.7%를 득표하해 서병수 시장에 3.4% 앞선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영하, 전 부인 선우은숙과 연락… "생일도 챙긴다" [2018/03/18] 
·원타임 오진환, 송백경·이은주·세븐·거미와 한 자리에 "YG 옛 패밀리들" [2018/03/17] 
·'토트넘 스완지' 손흥민, 기성용 이청용 윤석영과 런던모임 셀카 [2018/03/17] 
·'동물농장' 허리 27인치, 몸무게 13kg에 육박하는 푸짐한 D라인을 만나본다! [2018/03/18]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2018/03/17]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