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1-12 21:28:21  |  수정일 : 2018-01-12 21:30:02.230 기사원문보기
군산시, 내항 일원에 근대항만역사관 건립 시동
(군산= 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군산시가 내항 일원에 근대문화 중심도시의 대표성과 상징성을 담아낼 근대항만역사관 건립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항구도시 군산의 랜드마크 구축사업 일환으로 진행 중인 근대항만역사관 건립 사업은 총 사업비 120억원을 투입하여 2022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며 올해는 국비 1억원을 확보해 타당성조사 용역에 들어간다.

근대항만역사관에는 항만역사체험관, 교육전시공간, 전망대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근대문화 중심도시 군산의 대표성과 상징성을 담아내는 랜드마크 기능과 함께 원도심 인근의 야간볼거리와 체류형 시설을 통해 수변도시 특성에 맞는 핵심적인 관광인프라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1899년 국내 6번째로 개항한 항구도시였던 군산에 근대항만역사관이 건립되면 군산시 가진 일제강점기 쌀 수탈지역으로서의 아픔과 애환, 군산항의 다양한 변천과정 등이 전시되어 항만의 역사와 무역의 중요성 등을 다시 한 번 인식할 수 있는 중요한 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내항은 신항의 개항 등을 이유로 쇠퇴를 피할 수 없었으나 부잔교나 호안 등의 문화자원과 의미 있는 역사의 기억을 갖고 있는 지역인 만큼 항만역사관의 건립을 통해 근대문화의 도시 군산을 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매력을 선물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유애린, 미모의 어머니 화제…‘우월한 유전자’ [2018/01/11] 
·가상화폐 폭락에 유시민 발언 화제 "튤립버블과 비슷" [2018/01/11] 
·강혁민 "한서희, 허언증 있으세요? 왜 거짓말하고 다녀요" 일침 [2018/01/11] 
·김숙, 이상형 언급…누군가 보아하니? '깜짝' [2018/01/11] 
·최창민 "김종국 형은 잘 될 줄 알았다"…어떤 친분 있나 [2018/01/11]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