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17 00:07:42  |  수정일 : 2020-02-17 00:12:09.920 기사원문보기
이종식 시인의 '가녀린 인생' 소복입은 사랑 꽃 이여라
◆ 이종식 시인 작품

入冬 지나 가을비

가득 부려놓아

시린 바람 끝에

나무잎 힘없이 딩굴고



11월에 단풍 물결로

향기도 없이 곱기도 하여라

닦아올 동짓달 설한풍

어이 견딜 꺼나



마른가지 추울세라

함박눈 내려

찍어낸듯 그려 낸 듯

소복소복 쌓여


문향마다 향기 품은

설경 속에 핀 눈꽃송이

한줌 꼭꼭 뭉쳐서



허공에 던져 놓으면

춘설 뺌 치겠네


종가집 장독대

예비 며느린가

꽃 한 송이 피워도

복스럽고 푸짐하여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29번째 코로나 환자, 동선 등..‘다음 브리핑은 언제?’ [2020/02/16] 
·노유민, 미숙아로 태어난 딸..‘병원비만 1억원’ [2020/02/16] 
·확진자 '日 251명 vs 韓 28명'…한국 대응 잘하고 있다 [2020/02/16] 
·채영인, 남편에 바락바락 소리 지른다..‘변한 성격 때문?’ [2020/02/16] 
·일본 코로나, 전세계 감염국 2위..‘누적 확진자는?’ [2020/02/16]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