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7-18 23:31:45  |  수정일 : 2018-07-18 23:49:36.390 기사원문보기
관광공사, 인도네시아 '한국 의료관광 로드쇼개최
(서울 = 국제뉴스)박종진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오는 20~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대규모 '한국 의료관광 로드쇼'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등으로 편중된 방한의료관광 시장을 동남아 등으로 다변화하는 유치 전략의 일환으로 종합병원 등 10개 의료기관 및 5개 유치업체, 현지에서는 의료 에이전시, 종합병원, 대형 건강검진센터 및 뷰티샵 등 관련업계 50여곳이 참가한다.

자카르타 페어몬트 호텔에서는 20일 양국 참가기관 간 B2B(기업간거래) 비즈니스 상담회가 진행된다.

또, 한류의 영향으로 현지에서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긍정적이라는 점에 착안해, 현지 진출 KEB하나은행, 인도네시아 CIMB은행 등 금융기관의 고소득층 VIP고객 300여명을 초청, 방한 의료관광 상담이 진행된다.

또한, 자카르타 최대 쇼핑몰인 따만앙그렉에서는 현지 지상파 TV채널 MNC TV 등 50여개 언론매체를 초청하여 한국 의료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설명회를 실시하고, 연예인 겸 뷰티 파워블로거인 제닌 인딴사리(Janine Intansari)를 '한국의료관광 명예홍보대사' 로 위촉한다.

따만앙그렉 쇼핑몰에서 21~22일 일반소비자 대상 한국 의료관광에 대한 홍보와 상담이 이루어진다.

2017년 한국을 찾은 의료관광객 32만 1574명 중 인도네시아인은 2385명으로 아직 비중은 낮은 편이나, 환자 1인당 평균진료비가 326만원으로 전체 의료 방한 객 평균 진료비(199만원)의 약 1.6배를 상회하고 있다.

또한, 한류 열기의 확산으로 한국 의료 및 뷰티 등을 중심으로 방한 관광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주성희 한국관광공사 의료웰니스팀장은 "해외의료관광객 유치는 진료수입 확대와 더불어 관광쇼핑 등 여타 산업과 연관되어 부가가치가 높다."며 "이번 인도네시아 로드쇼는 최근 성장률이 다소 둔화된 한국 의료관광의 새로운 돌파구 마련과 함께, 방한 관광시장의 고급화를 선도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상반기의 베트남 행사에 이어 하반기에는 태국 및 필리핀 등 동남아 주요국을 대상으로 의료관광 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어린이집 차량서 4살 여아 숨진 채 발견, 친구들과 함께 등원했지만 7시간 동안 홀로 방치... [2018/07/18] 
·함소원, 완전히 받아들이지 못해? 시어머니의 솔직한 마음은... [2018/07/18] 
·유소영, 남자 보는 눈 없다더니? '제 남자친구는...' [2018/07/18] 
·[오늘의운세] 18일 수요일 띠별운세…말 그대로 횡재수다. [2018/07/18] 
·하리수, 전성기 시절 만들어준 은인같은 광고지만... '광고 보면서 슬펐던 이유는?' [2018/07/17]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