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데일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3-03-16 07:42:02  |  수정일 : 2013-03-16 07:44:53.233 기사원문보기
아시아나 최연소 모델 고원희, '궁중잔혹사' 조선의 국모 '장렬왕후' 역 캐스팅
▲ 사진제공=샛별당 엔터테인먼트
[스타데일리뉴스=신호철 기자] '아시아나항공' 최연소 전속 모델 고원희가 JTBC 새 주말연속극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으로 본격적인 연기활동을 시작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최연소 전속 모델로 발탁되며 화제를 모은 신예 고원희가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극본 정하연, 연출 노종찬, 제작 드라마하우스)'을 통해 조선의 어린 국모 '장렬왕후' 역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를 만나는 것.

고원희가 연기할 '장렬왕후'는 조선 제16대 왕 인조(이덕화 분)의 계비로, 15세라는 어린 나이에 국모의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장렬왕후는 왕후에 책봉된 후 궁과 내명부는 이미 인조의 총애를 받고 있는 소용 조씨(김현주 분)의 손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자신을 낮추고 숨죽이며 조용히 기회를 기다린다. 어진 성품과 인내심을 가진 그녀는 꿋꿋이 왕후의 자리를 빼앗기지 않는 것은 물론, '아이'에서 악녀 소용 조씨의 치명적 아름다움에 맞설 수 있는 '여자'로 변해간다.

이에 고원희는 김현주의 치명적인 아름다움에 맞서는, 온화하고 단아한 아름다움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 특히, '혹한 속에 향기를 흩날리며 피어나는 꽃'과같은 매력으로 극의 신선한 활력을 선사할 계획이다.

고원희가 장렬왕후로 캐스팅된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은 조선 시대 사랑과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스스로 악마가 돼가는 왕의 여인들의 처절한 궁중 암투를 치열하게 그려낼 작품으로 '무자식 상팔자' 후속으로 23일 첫 방송된다.

한편, 고원희는 현재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이며, 2011년 데뷔 후 자동차, 통신사, 초콜릿, 항공사 등 30여 편의 CF에 출연하며 차세대 CF퀸으로도 각광 받고 있다.

또한 '펜잘' CF를 통해 JYJ의 여자친구라는 수식어를 얻었으며, 싸이와 'LGU+'를 통해 '싸이의 말춤녀'라고 불리기도 한 고원희는 '아시아나항공'의 최연소 전속모델로 발탁되며 박주미, 한가인, 이보영 등을 이을 차세대 스타로 주목 받고 있다.

더불어 최근, 2AM의 '어느 봄날'의 뮤직비디오 속 임슬옹의 연인으로 출연해 신비한 분위기와 천사 같은 미소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오빠잖아, 너! 오영 오수를 보다" [2013/03/15] 
·‘야왕’ 권상우, 촬영 중에 빵 터진 폭소현장 '순간포착' [2013/03/15] 
·‘백년의 유산’ 정보석, 전인화 향해 스쿠터 타고 ‘사랑의 질주’ [2013/03/15] 
·'K팝 스타2' 양현석-박진영-보아, 심사위원이 준 극한의 개별 미션은? [2013/03/15] 
·배우 장나라, 중국 드라마‘빨간 가마’촬영 끝내고 한국 복귀 [2013/03/15]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