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6 13:43:17  |  수정일 : 2020-07-16 13:46:22.400 기사원문보기
조빈 사과…'카레' 인종차별 논란에 "분명한 우리의 실수, 올바른 정보로 노래 만들고 부르겠다"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노라조 조빈이 2010년 발표한 노래 '카레'로 인해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에 사과했다.

조빈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노라조는 인종차별이나 종교모독의 생각을 전혀 가지고 있지 않다. 오늘 인도분들께 말씀을 들은 바로는 사실 커리라는 음식은 인도음식에 없다는 말씀에 예전에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곡 작업을 했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조빈은 "한국에 살면서 커리의 역사에 대한 변형된 잘못된 정보를 듣고 살아오다보니 '카레는 원래 인도음식이구나'라고 교육이 돼 있었다"라며 "그러다보니 인도 본고장 느낌을 내기 위해 사용한 몇가지의 단어가 그 말을 사용하는 그 나라분들에게 어떤 의미로 쓰이고 또 얼마나 신성한 말인지 제대로 뜻 파악이 되지 못했다. 이건 분명한 우리의 실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단지 카레는 누가 먹어도 어떻게 먹어도 맛있는 음식이란걸 노라조 스타일로 즐겁게 알리고 싶었다"라며 "진정코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소중한 한 나라의 문화와 전통을 깎아내리려는 마음으로 만든 노래가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올바른 정보를 가지고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가수가 되겠다"라며 "마음 상했을 남아시아와 인도에 계시는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빈은 아이돌그룹 세븐틴 멤버 원우와 버논, 도겸이 '카레'를 부른 영상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언급하며 "후배 아이돌가수도 이 노래가 많은 분들께 그런 의미로 인식되는지 모르고 있었다. 다른 나라의 전통에 대한 무지로 시작된 저희의 노래가 많은 분들과 각 나라 팬들과 문화를 사랑하며 월드투어 중인 멋진 후배 가수에게 상처가 되지 않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아디다스 인사 책임자, ‘인종차별’ 논란에 결국 사임
트럼프, 독립기념일에 ‘급진 좌파와의 전쟁’ 선언
트럼프 보란듯이...바이든 “인종차별 근절은 미국 건국이념”
박지성, 인종차별 관련 질문에 "테베즈도 '눈 찢기' 세리머니…날 위해 준비했다더라"
포드차, 반인종차별 운동 불똥...“경찰차 그만 팔아라” 압박 직면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