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12 14:02:31  |  수정일 : 2020-07-12 14:00:10.977 기사원문보기
'인도배우 확진' 발리우드 톱스타 입원中…출연작 보니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인도 발리우드 톱스타 아미타브 바찬(77)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1일(현지시간) 바찬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았고, 확진 받아 병원으로 옮겼다"고 상태를 알렸다.

그러면서 바찬은 "최근 10일 동안 나와 가까이 있었던 모든 분은 꼭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당부했다.

바찬은 배우 겸 프로듀서로 1960년 후반부터 190여 편의 발리우드 영화에 출연했다. 특히 국내 팬들에게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영화 '위대한 개츠비'에서 마이어 울프쉐임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관련기사]
'포스트 코로나' 車 산업, '안정적 공급망'ㆍ'점유형 모빌리티' 중요성 커진다
레이, 마스크ㆍ방호복으로 코로나19 실적 불확실성 줄이기 나서
직장인 83% “‘포스트 코로나’ 시대엔 주4일제 해야죠”
opec+, 내달부터 감산 완화…국제유가 다시 요동치나
코로나19에 글로벌 기업 시총 순위 지각변동…머스크, 버핏 제치고 세계 7위 부자 등극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