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3-25 23:33:27  |  수정일 : 2020-03-25 23:35:25.547 기사원문보기
‘라디오스타’ 홍혜걸, 잦은 SNS 말실수에 화끈…“여에스더가 이혼하겠다고 해”

[이투데이 한은수]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홍혜걸이 출연해

이날 홍혜걸은 “저는 sns가 정말 무섭다. 눈 내리는 날 피자 시켰다는 sns를 올렸다가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저도 미디어인이라 먹고 사는 게 sns다. 그땐 미친 거다. 지금 생각해도 화끈거린다. 나 왜 이렇게 경솔하니 싶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홍혜걸은 “여에스더에게 sns 조심하지 않으면 이혼하겠다는 소리로 들었다”라며 “지금 집사람과 사이 안 좋다”라고 말해 웃음과 동시에 씁쓸함을 남겼다.

홍혜걸은 최근에도 자신의 sns에 우리나라 진단키트가 미국fda 기준에 미흡하다는 글을 남겼다가 뭇매를 맞았다.

이후 홍혜걸은 “나는 우리나라 키트가 엉터리라고 말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계속됐고 일부에서는 ‘라디오스타’ 출연을 반대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홍혜걸, 韓 코로나19 진단키트 엉터리?…"그런 말 한 적 없어"
초복·중복·말복 ‘삼복’, 홍혜걸 "뜨거운 거 먹지 마세요" 이유는?
‘사람이 좋다’ 여에스더, 오랜 우울증…동생 죽음에 고통의 시간 “죄책감으로 남아”
여에스더 '따뜻한 손', "감동 스토리일수록 선정확률↑"…1억 후원 뒷이야기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