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9 21:55:40  |  수정일 : 2019-11-19 21:57:11.407 기사원문보기
‘책 읽어드립니다’ 넛지 뜻 무엇? 부드러운 개입…“팔꿈치로 슬쩍 찌르다” 참뜻은?

[이투데이 한은수]

‘넛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요즘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소개된 행동경제학 스테디셀러 ‘넛지’가 화제다.

2009년 발매된 ‘넛지’는 2017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리처드 탈러와 캐스 선스타인이 공동 집필한 책으로, 10년 동안 세계적으로 150만 부가 판매됐다. 그중 55만 부는 국내에서 판매될 정도로 큰 사랑을 받았다.

‘넛지’(nudge)는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지만, 두 사람은 책에서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부드러운 개입’이란 의미로 사용했다. 팔꿈치로 옆구리를 툭 치듯 부드러운 권유로 타인이 바른 선택을 하도록 돕는 것을 말한다.

이들이 말하는 ‘넛지’는 ‘자유주의적 개입주의’에 바탕을 두며, 유연하고 비강제적 접근으로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으면서 더 나은 선택을 하도록 유도한다.

설민석은 “인간은 합리적이고 똑똑한 듯하지만, 실제로는 비합리적 선택을 자주 하는 동물”이라며 “조직의 리더들이 잘 설계된 부드러운 개입을 통해 좋은 행동을 유도 해야 된다”라고 책이 하고자 하는 말을 전했다.

[관련기사]
‘책 읽어드립니다’ 멋진 신세계, 과학 도시에 초대된 야만인…이적 “블랙 유머 재밌어”
‘책 읽어드립니다’ 800페이지 ‘총균쇠’…처음과 끝만 읽어도 된다?
문가영, 남다른 취미에 열애설까지 재조명 “실제 이상형은”
‘군주론’ 히틀러가 즐겨 읽던 책… 문가영 “잔인하고 기분 나쁜 문장들”
문가영, 남다른 父母 스펙 어느정도길래...‘외모’보다 더 주목받는 이것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