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16 13:46:13  |  수정일 : 2019-10-16 13:50:37.853 기사원문보기
유아인 이어 윤종신까지…짧았던 인연에도 강렬했던 '청춘' 설리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배우 유아인에 이어 윤종신도 설리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전했다. 설리와 짧은 인연을 가졌던 두 사람에게 그는 강렬한 아우라를 각인시킨 특별한 '청춘'이었다.

16일 가수 윤종신은 sns를 통해 이틀 전 숨진 설리를 추모했다. 그는 "짧았던 처음이자 마지막 대화를 통해 네가 멋진 친구라고 느꼈다"면서 "잔뜩 몰입하고 설레여 하는 모습대로 그 곳에서도 빛나길 바란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가깝다고 할 수 없는 사이에도 남다른 소회를 담아 애정을 전한 셈이다.

윤종신에 앞서 유아인도 설리와의 짧았던 만남들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같은 날 유아인은 "천사같은 미소와 가면쓰기를 거부하는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던 당당함이 좋았다"라고 회상했다.

유아인과 윤종신이 각각 꺼내놓은 설리에 대한 기억은 절친하지 않아서 오히려 더 진심어린 속내다. 사소한 행동과 관계 하나하나에서도 드러난 설리의 태도가 스타이기에 앞서 빛나는 청춘이었던 그의 고귀함을 새삼 떠올리게 한다.

[관련기사]
설리, ‘고블린’ 앞두고 이수만과 어떤 대화 나눴나
유아인, 故 설리 빈소 조문→"위대한 삶 살았다" 추모 글
[기자수첩] 설리를 죽인 우리 사회
설리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無…공소권 없음 수사 마무리 예정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설리 부검 결과·유아인 애도·이해인 아이돌학교·'사람이 좋다' 유재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