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9-21 00:58:56  |  수정일 : 2019-09-21 01:01:44.040 기사원문보기
박나래, 아빠 살아계셨더라면…술 한잔 사드리고 싶다

[이투데이 김일선 기자]

박나래와 남동생이 돌아가신 아빠를 그리워했다.

20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와 남동생은 아버지가 일하던 '나래사' 터와 묘를 방문하며 아빠를 추억했다. 박나래가 열일곱살이던 해 아빠는 마흔넷의 나이에 돌아가셨다.

박나래는 아빠의 묘 앞에서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엄마가 고생을 많이하셨다라며 부모님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나래는 "아버지는 엄청 순수하셨던 분이다"라며 자신의 성공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아빠를 떠올리며 "그땐 몰랐는데 나이를 먹고 나니 아빠도 힘들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가 살아계신다면?"이라는 질문에는 "엄마는 싫어할 지 모르겠지만 술 한잔 사드리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무지개 회원들 모두를 먹먹하게 만들었다.

[관련기사]
박나래, 파충류 패션에도 쏟아지는 응원 '이것은 사랑'
‘한국방송대상’ 김남길, “지상파 자존심 지켰다”…박나래·유민상도 개인상 수상
'나 혼자 산다' 박나래·남동생 부친 산소 성묘…눈물+감동 예고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